PD수첩 작가 김은희의 소름 끼치는 미저리

PD수첩 작가 김은희의 소름 끼치는 ‘미저리’

“그녀(김보슬 PD수첩 PD)가 물었어요. ‘김여사(김은희 PD수첩 작가), 현장에 나와보니 소감이 어때? 당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눈에 보여? 이제 만족해? ㅋㅋ’”


“그래서 대답했지요. ‘아니 만족 못해. 홍OO(한나라당 홍정욱 의원 추정)은 못 죽였잖아. 그는 자라나는 미래의 기둥들과 교육의 백년지대계를 위해 서둘러 제거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에요. 무엇보다도 (총선에서) 노OO(노회찬 민노당 전 대표 추정)을 이겼잖아요.’”


“이번 PD수첩 아이템을 찾는 과정에서 총선결과에 대한 적개심을 풀 방법을 찾아 미친 듯이 홍OO(한나라당 홍정욱 의원 추정)에 대한 뒷조사를 했었어요(뭐 우리가 늘 표적 방송을 하는 것은 아니에요)”


“1년에 한두 번쯤 ‘필이 꽂혀서 방송하는 경우가 있는데 지난해 삼성이 그랬고 올핸 광우병이 그랬어요. 정말 죽을 만큼 힘들었는데도 어찌나 광적으로 일을 했던지, 아마도 총선직후 이명박에 대한 적개심이 하늘을 찌를 때라서 더 그랬나 봐요”


“출범 100일 된 정권의 정치적 생명줄을 끊어놓고,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 같던 조중동의 견고한 아성에 균열을 만든, 과거 그 어느 언론도 운동세력도 해내지 못한 일을 해낸 그 ‘대중의 힘’의 끝이 나는 못내 불안해요”


“여전히 이명박의 운명에 관심이 많은 나는 날마다 촛불시위 중계며, 아고라 눈팅이며, 시간을 무지하게 보내고 있지요”


광우병 보도관련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이 발표한 PD수첩 작가 김은희의 메일 내용이다.. 예상은 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렇게 실체를 보니 끔직하기 그지없다.. 국민은 방송이 제3자의 공정한 입장에서 사회현상을 취재하고 보도한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김은희가 쓴 메일 내용은 국민의 그러한 믿음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단적으로 나타낸다..


결국 지난해 우리 국민들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에 대해 소름 끼치는 적개심을 가진 한 방송작가에 의해 기만 당하고 바보가 되었던 것이다.. 과연 김은희 그녀의 적개심의 정체는 무엇일까? 무엇인지는 몰라도 양심과 도덕은 절대로 아닌 것 같다.. 메일이 공개되고 궁지에 몰리자 그녀는 또 한번 소름 끼치는 끔찍한 변명과 책임 회피를 한다..


“프로그램을 보면 연출한 PD들 이름이 맨 마지막에 올라가지 않나? 영광도 명예도 PD들의 것이다. 당연히 법적인 문제도 PD들이 책임지는 것이다”


“저는 프리랜서 작가입니다. 프로그램으로 인한 모든 파장을 감당하는 것은 오직 PD들이 짋어져야 할 운명이지, 누구도 작가에게 자초지정을 따져 묻거나 책임을 나눠져야 한다고 요구하지 않습니다”


수사결과가 발표된 후 그녀가 언론을 통해 한 변명들이다.. 그러니까 마음에 안 드는 정치인을 ‘제거’하고자 ‘미친 듯이 뒷조사’를 하며 방송대본을 쓴 그녀의 책임은 하나도 없고, 죄를 짊어지고 처벌을 받아야 할 사람들은 자신과 동고동락을 하며 방송을 함께 만들었던 방송PD들이라는 것이다.. 그 변명의 비열함에 토가 나올 지경이다..


그것도 모자라 그녀는 검찰의 e-mail 발표가 자신의 사생활 침해라며 검찰을 상대로 고소까지 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녀가 기업이나 정치인을 ‘제거’하고자 ‘미친 듯이’ 벌였던 뒷조사와 그 결과인 PD수첩 방송내용들은 뭐란 말인가.. “내가 하면 국민의 알 권리고, 남이 하면 사생활 침해”인가? 더러운 이중인격의 표본을 보여주고 싶은가!


지금 방송과 언론에는 수많은 김은희가 존재한다.. 소름 끼치는 적개심으로 무장을 하고 왜곡된 편견에 사로잡혀 마녀사냥에 열을 올리는 자들은 널리고 쌨다.. 아이러니하게도 지금 그들이 외치는 것은 ‘방송의 공정성’이다.. 도대체 뭐가 공정성이란 말인가? 영화 ‘미저리’를 방불케 하는 저런 적개심과 분노와 편견의 결과가 공정성일까?


그들은 지난 십 년 동안, 노조를 결성하여 공영방송을 장악하고 자신들의 부른 배를 두드려왔다.. 적자가 나는 방송국은 국민의 혈세를 빨아 먹게 되어도 평균연봉 1억을 향유하며 국민을 기만한다.. 그것을 개혁하고자 입법된 미디어 법안에 대해서는 방송의 공정성과 공영방송 사수를 외치며 격렬한 저항을 벌이고 있다.. 웃지 못할 코미디다..


언제까지 국민들이 방송에 농락을 당하고 바보가 되어야 하는가! 미디어법은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 국민에게는 편향되지 않은 공정한 방송을 볼 권리가 있다.. 그러나 어느 방송도 그런 요구를 만족시키지 못한다.. 유일한 방법은 종합편성의 독점이 해체되고, 수많은 방송이 경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논조가 정규분포를 이루도록 하는 것이다..


미디어법 개정안이라는 것이 별다른 것이 아니다.. 종합편성을 독점하며 자신의 배를 불리고, 그것도 모자라 사적인 적개심과 편향성으로 방송을 제작하는 수 많은 김은희들의 횡포에 이제는 종지부를 찍자는 것이다.. 강성노조에 의해 장악된 방송이 공정성을 담보하는 공영방송이라고 믿는 자가 있다면 하루 빨리 병원에 가 보기를 바란다..


“현장에 나와보니 어때? 당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눈에 보여? 이제 만족해?ㅋㅋ” 그들의 기만에 속아 공포에 떨며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섰던 우리 국민들을 바라보며 김보슬이 김은희에게 한 말이다.. 두 젊은 여자들의 눈에는 우리 국민들이 그저 ‘만족스러운 작품’ 정도로 보였을 것이다.. 국민들은 이제 그런 바보짓을 그만 둘 때도 되었다..


시대유감

대한민국지킴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