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살리기, 야당의 반대 명분없다

4대강 살리기는 민주당 내에서도 수량 부족과 오염에 시달리는 주요 강들을 살리자는 데 반대할 명분이 없다는 소리가 적지 않다고 한다. 4대강 살리기를 반대하는 쪽에서는 환경적인 요인과 과대한 예산책정등 문제점을 들고 이어서지만 4대강뿐 아니라 많은곳의 강들을 정비해야 하지 않을까? 해마다 홍수피해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고 농경지가 잠기고 또는 물부족으로 인해 논과 밭이 메말라가는 곳이 어디 한둘이겠는가.. 강도 살리고 주변 환경도 정비 하자는 주장이 어째서 이렇게 힘겨울까..4대강 추진사업의 세부예산자료 요구로 인해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지연됐고, 이런 문제 하나 풀지 못하고 또다시 연말에 국회 폭력 사태를 되풀이 한다면 국회와 정당은 당연히 국민으로부터 더욱 외면당할 처지에 놓인것이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가  “4대강 예산에 불요불급한 게 있으면 (국회 예산·결산특위의) 계수조정 소위에서 삭감할 용의가 있다”고 했고, 민주당이강래 원내대표도 “대통령과 싸우기 위한 반대는 안 할 것이며, 토론과 협상을 통해 예산 문제를 풀 용의가 있다”고 했다. 지금껏 여야가 “4대강 예산 원안 통과”와 “결사 저지”로 맞서왔던 데서 한 걸음씩 물러날 수도 있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처음 꺼낸 것이다. 마침 이날 여야는 민주당 위원장과 한나라당 위원들 간의 극한 대립이 빚어졌던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정상화에도 합의했다.이런 타협의 분위기를 살려  여야간 당략차원의 주장이 아닌 국가발전을 위해 정치권은 어느때보다 더 신중히 문제를 논하고 추진해야 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