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 엄마가 17개월 아들 도끼로 공격

21세 엄마가 17개월 아들 도끼로 공격

[쿠키지구촌=호주] ○… 호주 멜번에서 21세의 젊은 엄마가 생후 17개월 된 아들을 도끼로 공격하는 엽기사건이 발생, 의사들이 마라톤 수술 끝에 돌장이의 절단된 한쪽 다리를 접합했으나 수술의 성공 여부는 며칠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빅토리아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경 멜번의 몬트 알버트 지역 분도란 페레이드에 있는 한 단독주택에서 “엄마가 아들을 도끼로 공격해 다리에 꽤 심각한 중상을 입혔다”고 밝혔다.

앤드류 헌팅턴 경사 서리는 아이 엄마가 현장에서 체포돼 누나와딩 경찰서로 연행되었으며 경찰조사와 함께 정신감정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사건 당시 집에는 다른 사람들도 있었으나 잠을 자고 있다가 소란스런 소리를 듣고 깨어나 한 여자가 구급차를 부르고 구급대가 경찰에 연락했다”면서 “우리는 어떻게 이런 사건이 일어났는지 아직 경위를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멜번의 로얄 아동병원 대변인은 성형외과의 3명, 일반외과의 1명, 마취전문의 2명, 간호사 5명으로 구성된 긴급수술팀이 수술을 했으며 수술은 이날 새벽 2시30분에 시작돼 오전 11시에 끝났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아기가 중환자실에서 중태이지만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다리 재접합 수술의 성공 여부는 금주말에 가야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빅토리아주 대민서비스부도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