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비야가 말한 여성하례의 야만적행태.

하례의식은 본디 중동과북아프리카에서 기인된것으로 종교적의식과 밀접한 의미가있다.무슬림에서 하례와돈육금지는 어느정도 과학적이라 볼수도 있는 측면도 있다.그쪽지방의 기후가 돈육을 쉬부패하게 만들고 물이 부족해 목욕을 자주할수 없는환경탓에 성기의 위생과 여성과 성관계시 시간적 연장이란 측면에서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다.그러나 무조건적 시행과 일부지역에서 마취없이 비위생적인 면도칼시술은 바람직하다 볼수없다. 또한 이를 시술하는이도 의사면허가 없는 마을의 족장이나 연장자가 시행하고시술도중 과다출혈,감염등으로 사망하거나 성불구자가 되는경우도 허다하다.그러나 이를 거부하거나 불합리성을 주장못하고 전통적 방식에 성인의식을 당연시받아들이는 저사람들을 보수적이라 해야할까? 아니다 무지와 야만적인 관습에 불가하다.유태인의 미국러쉬로 현제 일본이나유럽은 거의 하지않는 포경수술을 미국남성의 70%에육박하는 남자들이 시술을 받고 있다.본디 한국은 이런 하례의식이 없었다 (귀두염등일부를제외하곤)그러나 6.25전쟁이후 미국의 영향에 지금은 한국남성의 90%에 육박하는 인구가 시술을 받고있다.무슬림이나 중동문화의 영향력이 미국을 거쳐 한국에 완전히 정착햇다고 봐도 무방하다.포경남성이 여성성기암 예방에 필연적이란 이론은 유럽의 의사들의 연구에의해전혀관계없는 근거없는 주장으로 밝여졋다.이유인즉 위생,청결관리 만으로도 충분히 예방할수 있으며 또한 신생아때 시술을 받을 경우그아이는 부모를 불신하는 성격장애가 발생할수 있다.또한 잘려나간 표피에는 여러신경세포등 다시는 복원할수 없기에 유럽,일본의사들은 포경수술에 회의적 반응이다.남성시술도 문제가 많고 말들이 많은데 여성하례는 더욱 끔직하다.여성은 기본적으로 하례를 받을 필요가 생물학적으로 없다해도 무방하다.순전히 성감을 높이기위한 남성위주의 여성소유화가 낳은 비극적 문화가 바로여성하례의식이다.여성하례는 남성하례와는 비교할수도 없을 만큼 출혈이많으며 상처가 아무는데도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는데 주목해야 한다.이는 무슬림영향을 받은 북아프리카와 일부 무슬림문화권에서 번번히 행해지는성적학대이며 여성을 인간이 아닌 성의 도구로 여기는 무슬림의 전형적 작태라 볼수 잇다.이런 야만적 무슬림 문화가 요즘 한국에 부쩍 유입되고 있으며 문화적 차이로 인한 한국여성을 마치 자신들의 성적 배출구로 생각해 여학생은 물론중년 여성들까지 범하고 잇는 실정이다. 그들을 탓해도 그들은 뼈속까지 박혀있는이런 여성경시사상을 한국의 법만으로 근절 할수는 없다고 본다.절대적으로 야만적,반인륜적 개같은 무슬림문화권 남성유입은 절대 허가해선 않되며 이는 한국내 여성보호라는 막중한 책임을 무리모두는 인식해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