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 민족회의는 정부의 대북정책패러다임전환표명을 환영한다

변화되는 세계정세에 비추어 남북화해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해 온 한민족 민족회의는 정부의 패러다임전환 표명을 환영한다 한민족 민족회의는 성립 이후 줄곧 북미관계의 급변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부의 대북정책에서도 남북화해협력이라는 확고한 입장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해 온 바 있다. 이러한 북미관계의 변화가능성은 이미 9.19성명과 2007년의 2.13합의문을 통해서 확인되고 있으며, 이는 과거 냉전시대의 대북정책으로는 한민족의 미래를 열어 나갈 수 없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음을 의미한다. 특히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의 방북으로 2.13합의문의 이행과정이 본궤도에 오르면 북미간의 현안인 북핵문제 뿐 아니라 한반도평화체제문제라는 근본적인 의제까지 다루기로 합의된 점에서, 시간이 다소 걸린다할지라도 새롭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양자회담에서는 북미평화체제는 물론 한반도평화체제문제까지 의제가 되기에 우리 정부 또한 근본적 정책전환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본다. 다행스럽게도 김대중전대통령의 조문단파견을 계기로 남북 최고위급 접촉과 북측 조문단의 이명박대통령 면담까지 이루어진 점에서, 이를 민족사적 발전을 위한 남북 최고위급 지도자들의 결단으로 환영한다. 더불어 8.15 광복절 기념사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민족사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언제 어디서든 만나겠다는 기념사가 그 실천에 옮겨졌다는 점에 다행이라 여기며, 이러한 접촉이 현안문제를 둘러싸고 진행될 뿐더러 민족사의 미래구상을 위한 만남으로까지 이어지면서 한반도평화체제로의 접근 등 중요한 성과들을 하나하나 만들어가리라 기대한다. 거듭 남북 최고위급 지도자들의 민족사적 발전을 염두에 둔 결단에 대해 다행이라 여기며, 국제정세의 변화에 맞추어 민족사적 미래를 염두에 둔 민족적 고민과 더불어 국가적 발전을 염두에 둔 남북화해협력이 보다 진전되리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