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댓글 알바의 고백

한나라당 댓글알바 양성의 실체

조직적인 활동으로 여론을 조작한다는 한나라당 댓글알바. 실체를 파헤친다.

“무조건 노빠 빨갱이 절라치 이런식으로 몰아붙이라 했다”

한나라당 댓글알바 양성이 사실로 드러났다. 한나라당 댓글 알바생으로 몇개월 일한 적이 있다는 한 네티즌이 양심고백을 한 것.

`헬프`란 닉네임의 네티즌은 지난 14일 디지털카메라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란 제목의 장문을 올렸다.

그는 “여러분이 지금 여론 선동에 놀아나고 계신다는 걸 알려드리기 위해서”라고 글을 쓰게 된 계기를 밝히며 입을 열었다. 선배를 통해 한나라당 댓글 알바로 들어가게 됐다는 이 네티즌은 “이명박씨가 인기가 많아진 이유도 알바를 도입해서 한나라당이 띄워 준 일등공신”이라고 폭로하며 “이미 한나라당에는 수많은 알바조직이 있다”고 덧붙였다.

알바의 활동 내용에 대해 그는 “무조건 노빠 빨갱이 절라치 이런식으로 몰아붙이라고 조장이 가르쳐줬다”며 “아무리 논리적인 노빠여도 여럿이서 퍼부어대면 염증 느끼고 도망가거나 제풀에 포기한다. 옛날에 2인 1조였을 때는 가끔 밀렸지만 요새는 쪽수가 많으니까 안밀린다”고 설명했다.

그의 고백에 따르면 이들은 단순 알바개념이 아니라 수습에서 몇번의 승진을 거쳐야 팀장까지 가는 꽤나 체계적인 구도로 구성돼 있다. 그는 또 “다음, 네이버 등 주요 포털 역시 한나라당에 뒷돈을 많이 먹어 알바들이 올린 글을 잘 안짜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