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일본의 문화적 차이-건축을 기준으로

한국과 중국 일본 아시아 3국의 문화적 차이는 각국의 전통적 건축양식을 보면

그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 각국의 문화적 특성을 한단어로 각각 표현한다면

중국은 과장미, 일본은 인공미, 한국은 자연미라고할 수 있을 것이다.

먼저 중국을 보자.

중국은 일단 대부분의 한국사람이 느끼는 것처럼 스케일이 크다. 대표적인게

만리장성과, 사람이 인공으로 팠다는 거대한 호수 이화원, 북경의 자금성

같은것이 될 것이다.

세세히 들여다 보면 중국의 건축물은 인간과 자연을 압도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자금성의 궁궐 건축물들을 예로 보면 지붕이 매우 장중하고 떨어지는 선이 굵고

크다. 자연을 압도하며 거대하게 솟아있는 듯 한 느낌을 준다. 건물속에서도

중화사상을 느낄 수 있다.

이에비해 일본은 매우 작고 섬세하며 인공적인 건축문화를 갖고 있다.

일본건축물의 지붕과 처마는 거의 직선으로 떨어지고 각도도 매우 크다.

일본의 정원은 그 백미인데 작은 정원안에 자갈돌을 깔고 조그맣게 가지치기가

되어있는 소나무와 돌 몇개가 들어가 있다. 자연을 깎고 다듬어 매우 인공적인

느낌을 준다.

오늘날 소니의 워크맨 신화등 소형화 컴팩트화 하는 일본인들의

산업적 경향도 이러한 일본의 미적감각과 닿아있다고 볼 수 있다.

한국은 어떨까?

한국은 이 두나라와는 달리 매우 자연적인 맛을 풍긴다. 한국의 건축물들은

규모가 크건 작건 주위 자연과 잘 어울릴 수 있는 크기와 양식으로 짓는다.

한국 기와집의 처마는 직선도 아니고 큰 곡선도 아닌 보일듯 말듯한 곡선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경복궁의 근정전을 보자. 바로 앞에서 보면 매우 웅장하고 큰 건물

이지만 멀리 광화문 밖에서 보면 뒤에 서있는 북악산의 3분의 1정도를 가릴

정도의 크지도 작지도 않은 건물이 된다.

한국의 정원역시 자연미를 강조한다. 인공적으로 파고 자르고 깎고 하는 것이

아니라 부드러운 곡선의 연못에 연꽃이 있고 연못 한 켠에는 작은 4각의 정자가

고즈넉히 있을 뿐이다. 마치 자연의 일부인것 처럼 보이고 여기가 정원인지

그냥 숲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자연미가 강조되어 있다.

한국의 자연적인 아름다움은 부드러운 선을 자랑하는 한복이나 도자기를

보면 알수 있다. 조선백자를 자세히 관찰하다보면 좌우가 비대칭인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도공이 일부러 정확한 대칭을 피하고 비대칭으로 만든 것인데

세계적으로 그 예술성을 높이 평가 받는 이유가바로 이렇게 누구도 흉내내기

힘든 한국인의 마음속에 녹아있는 부드러운 성품과 자연을 경외하고 거스리지

않으려는 심성 때문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