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駐屯軍에 대한 피습은 살아있는 이념전쟁 이다.

“평택 대추리 미군기지 이전은 국가 주요 국책사업 중에도, 시급히 이뤄야 할과제”
로서
이미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우리 軍이 주둔하며, 경계근무에 돌입하는 상황 하에서, 불순한 세력이 軍을 공격하였다면.
이 사건은
“공권력 도전의 한계를 훨씬 넘어, 반체제와 반국가적 반란행위로 봐야 할 것이다.”

이들 도전의 조짐은 이미 예고를 하고 있었던바.
소위 자칭하며,
“평택미군기지 확장반대 범국민 대책위”를 조직하고,
여기엔 현장과 뒤에서 조종하는 주도세력인, 문정현, 천영세, 임종인 등 등.

이미 불순한 정치세력이 엄연히 존재 함에도 이들을 구속수사하지 아니 함으로 하여,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것이 아니겠는 가 ! 마침 시위현장의 시위자들이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움직임은 숙련된 훈련이 몸에 베여있고,
특히 손에 몽둥이와 죽 봉을 들고 돌격하는 행태는.

6,25 전쟁 前後 사정과 너무나 닮은 빨치산행동대원의 게릴라 전법과 어쩜 그렇게도 같을 수가 있을까 하는 모습이, 심히 의문이 갈 뿐이다.
허나 그땐,
정부의 강력한 진압 의지로 하여금, 지금처럼 이렇게 까지 치안상태가 어지럽다고는 볼 수가 없다 하겠고, 좌우 이념 대립뿐 이였으며, 치안확보는 확고한 상태였던 것이라 하겠다.. . . . . . .

지금 그들은
미군철수와 반미구호와 우리군의 전력증강을 거부하고, 군사력의 축소와 함께, 국방예산까지 삭감에 주력하고, 적극적으로 김정일의 적화 무력통일을 옹호하고 따르는 자들이 아닌 가 !

여기에 이르기 까진,
‘국가보안법’을 헌 칼 집속에 넣자든가, 맥아더통상을 철거하자든가, 만경대 정신계승하여 자주통일 이룩하자든가, 김일성이 일으킨 전쟁이 통일 전쟁으로 미화하든가, 우리 군을 축소하여 사회복지기금으로 하자든가, 빨치산 간첩을 민주화 운동가로 하자든가, 시위진압경찰에 대하여 경찰관을 살해한 자를 민주화투사로 영웅칭호하자든가, 등등.

여기에 한술 더하여
“군이 얻어맞아도 맞대응하지 말라” 하는,
盧정권의 행태가 친북좌익세력을 옹호하고, 또한 김정일의 적화통일의 의도대로 끌려가며, 전략전술에 이용당하는 노무현 정권에서만 볼 수가 있는 행태임에,
이런 일련의 사태들은
스스로 밝혔듯이, 좌파정권의 행태가 아니고서는 볼 수가 없는, 아주 해괴한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기 때문에 심히 의심을 받지 아니 할 수가 없다 하겠다.

따라서
국가안위와 국민생활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시급히 그들을 진압해서, 배후주동자뿐이 아니라 행동대원까지를 포함하여, 문책해야 할 것이고.

88년 용산기지 이전 계획으로부터 시작하여
한, 미‘ 합의사항으로,
2004년 국회비준을 걸쳐 합법적인 국가주요 국책사업의 하나인 평택미군기지 이전사업은 차질 없이 진행 할 수가 있도록.

盧정권은 어떤 희생을 치르라 할지라도, 반국가적인 불법 행위를 하는 단체와 주동자 및 배후 조정자를 반드시 색출하여 발본색원함으로써, 국민의 혈세를 더 이상 낭비함이 없게 하고, 국가안위와 대 국민 치안확보에 총력을 기하여
또 다른 범법자가 발생치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하는 것만이, 얼마 남지를 않는 잔여임기를 마치는 국가와 국민에 대한 마지막 책무이며, 봉사의 길이 아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