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부동산 붕괴조짐확연해지다,中부동산업체 “빚은 쌓여만 가고

중국부동산 붕괴조짐확연해지다,
부채율이 50%-70&중공부동산 붕괴==>금융붕괴,증시붕괴==>외자탈중국,외환붕괴==>국가부도==>중공분열ㅋㅋㅋ(머지않아 대륙은 살육의 장으로 바뀌게 된다,ㅋㅋㅋ한족들 도살되는 꼬라지나 보아야겠다ㅋㅋㅋ)中부동산업체 “빚은 쌓여만 가고 돈은 없고”
아시아경제 | 송화정 | 입력 2009.03.10 10:35
중국의 부동산 시장 침체로 부동산개발업체 대부분이 이윤은 감소하고 부채율은 느는 등 갈수록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그런데도 중공내에서는 각종 매체를 동원,중공부동산 살아난다며 온갖 호들갑을 떠는 중,이거 국민들 기만해 국민들의 돈을 털어내겠다는 심보,지금 중공은 동란을 두려워하며 정부가 국민들을 기만하며 대대적으로 선전활동을 강화하며 경제는 나아지고,부동산,증시 바닥을 찍고 상승세라고 거짓말로 일관.대다수 시민들은 중공의 기만에 놀아나 곧이곧대로 믿고 아무런 대책도 하지않고 있음,이러다 제2의 세계경제위기가 터지거나,중공의 정책들이 실패해 거짓말이 드러날경우 중공은 걷잡을수 없는 시민들의 분노로 아수라장이 될것이다)

현재까지 중국의 20여개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그중 12개 기업의 자산 대비 부채율이 50%에 달했다고 동방조보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대표적 부동산 개발업체인 바오리부동산(保利地産)을 비롯한 3곳의 부채율은 경계선인 70%까지 높아졌다.

빚은 쌓여만 가고 있는데 손에 쥐는 돈은 갈수록 적어지고 있다. 지난해 부동산 시장이 극심한 침체를 겪으며 부동산 업체들의 이윤이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순이익이 100% 이상 증가한 곳은 3곳에 그쳤고 8곳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인 완커(萬科)는 지난해 대대적인 세일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6.7% 줄었다.

이처럼 실적이 악화된 것은 지난해 판매가 급격히 위축됐기 때문이다. 둥싱(東興)증권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부동산업계의 매출수입은 2007년에 비해 5000여억위안(약 100조원) 감소했다. 지난해 분양면적 및 분양가격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18.51%, 18.69% 떨어졌다. 매출은 줄고 있는데 호황 때 벌려 놓은 프로젝트로 인해 미분양주택은 날로 늘고 있다. 지난해 주택 준공 면적은 5억8502만㎡로 2007년의 5억8236㎡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며 지난해 말까지 부동산 업계의 미분양 물량은 전년 대비 20% 가까이 늘었다.

한 업계 분석가는 “거래량 감소는 부동산 개발 투자를 고성장에서 저성장으로 바꿔버렸고 토지 구매 및 개발은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섰다”면서 “기업들의 미분양 물량이 늘어나고 자금난은 심화되면서 대부분 기업들의 투자력이 대폭 약화됐고 일부는 이같은 압박이 지속될 경우 견디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 & P)의 신용분석가인 푸베이는 “만약 올해도 거래량이 계속 저조하고 가격은 하락세를 지속할 경우 수많은 개발업체들이 유동성 부족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며 “올해 실적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