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위협론 열우당, 아군인가 적군인가?…

노정권과 열우당은 ‘전쟁위협론’으로 국민들을 협박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협박만으로도 국민들은 질립니다. 이 정권이 북한의 대변자입니까?

북한이 할 말을 왜 이 정권이 나서서 하는겁니까? 정말 열우당은 친북세력 맞습

니까?

더 이상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지 말기 바랍니다. 국민들이 장사정포의 심각성에

대해 우려하면 전쟁은 안난다고 하더니 조공상납을 중단하라고 하면’전쟁위협

론’을 들먹이고 있습니다. 이 얼마나 자가당착이고 이현령 비현령, 엿장수 맘대

로입니까? 안보를 책임진 집권여당이 제멋대로 그래도 되나요? 친북코드가 너무

노골적으로 티나는거 아닙니까?

노정권은 조공상납을 비판하면 항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죽느냐 사느냐 선택하라

고 심리적 강요를 하고 있습니다.

누가 전쟁 지지한답니까?

조공을 해야 전쟁이 안난다는 논리는 친북정권이 만든 논리일 뿐이지 동의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조공반대자들을 모두 전쟁지지자로 몰아붙이는 단순억지

논리에 환멸을 느낍니다. 꼭 그렇게 해서라도 ‘경제외교 딴건 개판쳐도 북한의

비위만 안거스리게 하면 된다’는 신념아닌 신념을 실천하고 싶나요?

또 이쯤되면 물을테죠. 조공상납 외에 다른 대안이 있으면 말해보라고…대안도

없으면서 무조건 딴지거는거냐고…

어이가 없습니다! 조공외엔 대안이 없다니?

우리가 지금 백척간두의 위험에 직면해서 내일쯤 한반도가 가라앉습니까? 북한이

막 DMZ을 돌파하는데 갑자기 스톱해서는 조공주면 물러난다고 합니까? 지금이

그런 상황입니까?

솔직히 말해봅시다.

이 정권은 집권하기도 전부터 이미 조공을 마음 먹었을겁니다. 조공을 안바치면

북한이 관심도 안가질테고 ‘보수’진영과 차별화 된 전략을 펼쳐야 생존할 수

있다는 정략적 코드발상이겠죠. 그래서 조폭에게 상납하듯 조공을 바치며 코드들

의 존재의의를 보장받은겁니다. 뭐…이런건 정략의 일환이니 그렇다 칩시다.

그러나 문제는 우리나라와 국민입니다!

국민 대다수가 외면하는 조공상납을 일개 정권이 ‘평화’라는 가면을 내걸고

운신의 폭을 넓히기 위해 제멋대로 진행하고 있는 이상 정권교체는 불가피해 보

입니다. 국민들은 이제 애국심 있는 지도자를 원합니다. 또 강한 지도력과 통찰

력 있는 인재를 원합니다. 안줘도 될 구걸을 억지로 갖다 바치며 그걸 자신들의

밥그릇에 이용하는 매국노들은 원하지 않습니다.

국민들은 차기 지도자로써, 북한에 대해 강력한 경고를 하면서도 필요하다면 적

절한 인도적 지원을 해주는 ‘당근과 채찍’을 구사할줄 아는 현명한 지도자와 그

룹들을 원하고 있습니다. 물론 당근을 줄땐 공짜가 없죠. 약속을 완료했다는

증거를 보인 후에야 당근을 주는겁니다. 현 정권처럼 당근은 마구 퍼주면서 북한

이 되려 큰소리 치는 상황이 오면 다 망하는 겁니다.

우리가 진정한 민주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꼭 1년여 남짓 남았습니다…

사회의 민주화, 경제의 선진화, 의식의 통합, 통일조국…이 모든건 통합적이고

상호의존적이며 연관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복잡한 시뮬레이션을 어떻게 조화롭게 구사하는지에 따라 우리의 운명도 달라질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