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역사 근거 [일본서기] 그 위서 논란은?

니혼쇼키 [日本書紀]

– 일본 나라[奈良]시대에 관찬(官撰)으로 이루어진 일본의 역사서.
– 저자도네리친왕 등
– 시대720년

30 권. 이 밖에 계도(系圖) 1권이 있었다고 하나 전하지 않는다. 덴무[天武]왕의 명으로 도네리친왕[舍人親王]이 중심이 되어 680년경 착수, 720년에 완성된 것으로 추정한다. 일본 6국사(六國史) 중의 첫째로 꼽히는 정사(正史)로서 왕실을 중심으로 하여 순한문의 편년체(編年體)로 엮었으며, 편찬의 자료로는 제기(帝紀), 구사(舊辭), 제가(諸家)의 전승기록(傳承記錄), 정부의 공식기록, 개인의 수기(手記), 사원(寺院)의 내력 등을 기초로 하고, 특히 《백제기(百濟記)》 《백제본기(百濟本記)》 《백제신찬(百濟新撰)》 등 한국의 사료(史料)와 《위서(魏書)》 《진서(晉書)》 등 중국의 사서(史書)를 병용하고 있어, 일본에서 비교적 객관적으로 저술한 역사서라고 자부하고 있다. 그러나 이 책에 서술된 한국과의 관계는 왜곡된 부분이 많아, 진구황후[神功皇后]가 신라를 정복하였다는 터무니없는 대목이 있고, 또 연대(年代)도 백제의 기년(紀年)과는 약 120년의 차이가 있어, 이주갑인상(二周甲引上) 사실이 드러나 한국 학자 중에는 사서(史書)가 아니라 사서(詐書)라고 평가하는 이도 있다.

일본서기는 상식적으로 판단해도 사서로서 문제가 많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서기는 위서논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일본서기가 내용상 허구와 허풍 임에도 불구하고 위서 논쟁에서 방패로 삼는것이 바로 본래 원전(ㅋㅋㅋ 뭘까?)이 존재하였다라는 것이 라고 합니다. 그런데 일본역사인 일본사기의 전체 記史 중 한반도 관련기사가 90% 이상 된다고 합니다. 그 이유를 생각해보니 고대 왜인들도 미천한 자신들의 모습보다는 신의 나라가 있는 한반도에 대한 경외감과 시기심의 표현이라고 밖에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 일본서기가 역사책으로서 대충 아래와 같은 몇 가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1. 사실 저자(책임질 사람)가 정확지 않다.

2. 서문(집필의도나 집필원칙)이 없다.

3. 사람들이 100년 이상 사는 것은 보통 있는 일이다.

4. 신들의 이야기와 사람들의 이야기가 섞여 있어서, 어디까지가 신화이고 어디부터 역사인지 경계가 불분명하다.

5. 8세기 초에 처음 쓰여졌다고 하지만, 아주 후대에 만들어진 단어들이 상당 수 나온다.

6. 앞에서 죽었다고 해놓은 사람이 뒤에서 활동하는 일도 심심지 않게 있는 등 상식에 어긋나는 일이 많다.

7. 후대의 기록 양식이 앞에 나오고 전대의 기록 양식이 뒤에 나오는 등, 순서가 뒤죽박죽이다. 따라서 일본서기만 읽어봐서는 도대체 어느 시기의 사건인지 알 수 없도록 되어있다.

8. 권위 있는 국가기관에서 썼다고 하면서도, 한자 문장이 앞뒤가 연결되지 않는 일도 많은데 이것이 개작의 흔적으로 추정되는 이유이다.

9. 한국관계 기사만 적어놓아 아무리 읽어봐도 일본열도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없는 부분이 많은데 읽다 보면 일본역사가 아니라 한국역사책이라는 느낌을 받는다. 일본의 관제 역사서가 왜 자신보다 한반도의 사건사고에 관심이 많았을까?
그 시대 열도인들의 한반도에 대한 동경과 열등감의 표시가 아닐까?

10. 7세기말(서기 670년, 천지천황)까지 왜국은 왕에 대한 호칭도 없고, 국가의 국호조차 없었다. 倭는 제 아무리 뭐라고 해봐야 倭 아닌가?

이상의 위와 같은 부분을 명쾌히 설명해주실 친일 인사분 어디 계십니까?
아니면 일본서기를 잘 아시는 한국분들 설명해주실수 있으십니까? .

갑자기 일본서기에 대해 진행되온 연구내용과 그 가치에 대해서 정말 궁금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