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욕심은 단 하나다.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최근 `세종시 논란’과 관련, “우리가 바라는 것은 정치를 위한 세종시가 결코 아니며 국가와 국민을 위한 세종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세계의 반열에 올려보자, 선진일류국가의 기초를 각 분야에서 확실히 닦아 보자, 그렇게 해서 다음 대통령부터는 승승장구해 국운이 융성하는 시대를 활짝 열 수 있게 기반을 마련하자, 이것이 대통령으로서 제 존재 이유이자 목표”라면서 “저에게 다른 무슨 욕심이 있을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 욕심은 단 하나다. “사랑하는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세계의 반열에 올려보자, 는 것이다. 우리 모두는 이 대통령의 국익을 위한 길에 동참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