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잊지말아야 할 것은?

이땅에 6.25가 일어난지 59주년을 맞이하고 있다. 세계전쟁사상 가장 처절했던 전쟁중 하나로 알려진 한국전쟁을 정작 지금 젊은이들은 그 년도 조차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다. 물론 6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렸지만 적어도 남북한 300만명의 희생자를 발생시킨 슬픈 전쟁사를 잊어서는 안된다.
 특히 전쟁을 모르고 살아온 젊은 세대가 적어도 우리의 할아버지, 아버지들이 겪은 피비린내 나는 동족상쟁의 슬픈 과거를 지식적인 상식으로도 기억하지 못한다면 오늘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피흘려 싸운 그들에 대한 모독이 아닐 수 없다.  더 슬픈 일은  그 전쟁을 일으킨 장본인인 북한은 아직도 대남 적화전략을 포기 하지 않고 여전히 군사적으로 긴장상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오늘의 상황이다. 아직도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서로가 총부리를 맞대고 있는 휴전상태임을 이 나라 국민들 특히 오늘의 젊은이들은 항상 기억하고 한국전쟁의 도발자 북한에 대한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된다.  페허위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던 것 또한 우리의 할아버지, 아버지들이 생명을 바친 덕분이 아닌가?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 우리또한 이 나라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는 것 아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