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문제 후 세대는 친박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다.

세종시 수정에 반대하는 친박(친 박근혜) 진영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은 17일 세종시 수정안 토론을 위한 의원총회 개최 논란과 관련, “우리끼리 낙인찍기, 정체성 도장찍기를 하는 것”이라며 “나는 개인적으로 의총에 들어가 당론 변경의 부당성을 얘기하겠지만, (친박) 의원의 다수는 무의미하고 문제가 많은 토론에 들어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는 친박계의  ‘세종시 의총’ 불참을 뜻하는 것이었지만 친박계들은 다시 의총엔 참여하겠지만 표결에는 응하지 않기로 한 것 같다. 국정을 책임지고가야 할 여당으로써 매우 유감이다. 아마도 지금까지 이 대통령하는 일에 사사건건 트집잡기로 일관한 친박계는 정말 이제 국민들의 역겨움을 사기에는 충분하다. 오로지 박근혜 대통령만들기에만 치우쳐 있는 것 같다. 그렇게 해서 대통령이 되리라고 보는가? 만에 하나 세종시가 비효율적인 원안대로 통과되어 부처가 이전하게 된다고 하면 후 세대에서 그 책임을 친박에게 물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