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를 위한 중대한 결단

김 대변인은 “어차피 당론을 결집하고 당의 논의가 전제돼야 하는 것”이라며 “당과 국회에서 대의정치 기능을 잘 발휘해줄 것을 기대하고 나온 이야기”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세종시 문제와 관련, “이 대통령이 때가 되면 중대 결단을 내릴 것”이라며 세종시 국민투표 가능성을 시사했다.이 대통령은 이번 주 충남 지역을 방문, 충청 지역 주민들에게 세종시 수정안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