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질서 재편 방안을 논의하는 주요20개국(G20))의 첫 회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경제질서 재편 방안을 논의하는 주요20개국(G20)의 첫 회의가 27일 한국에서 개최됐다.G20 재무차관과 중앙은행 부총재들은 이날 오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회의를 열고 오는 11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까지 이어지는 긴 여정의 서막을 올렸다.이날 회의는 한국이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라는 점을 감안해 기획재정부 신제윤 국제업무관리관과 한국은행 이광주 부총재보가 공동의장을 맡은 가운데 진행됐다. 28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진행되는 회의는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회복세에 접어든 세계경제에 대한 평가작업과 함께 지난해 G20 정상회의와 재무장관 회의 등을 통해 합의된 의제를 점검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오전 회의에서는 출구전략 및 무역불균형 해소 방안이 논의되고, 오후에는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 국제금융기구 개혁 문제가 다뤄진다.또 28일 회의에서는 금융규제 개혁, 에너지 보조금 축소.철폐, 금융소외계층 포용, 기후변화 재원마련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하지만 이들 의제를 놓고 선진국.신흥국 간, 지역 간, 국가 간 이해관계가 엇갈리고 있어 적잖은 신경전과 힘겨루기도 예상된다. 경상수지 적자국과 흑자국 간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지속가능 균형성장 협력체계 정착방안의 경우 최근 들어 무역분쟁 조짐까지 보이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마찰을 빚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의 지분 일부를 신흥국에 넘기는 금융기구 개혁이나 우리나라가 주도하고 있는 의제인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 문제는 신흥국의 부상을 꺼리는 유럽 등 선진국의 견제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내놓은 대형은행의 규제 강화 역시 선진국과 신흥국 간, 선진국 내에서도 미국과 유럽 간 이견을 드러낼 소지가 다분하다.이번 회의에는 G20의 재무차관과 중앙은행 부총재, IMF, W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7개 국제기구 관계자 등 150명 가량의 대표단이 참석했다.정부는 올해 첫 회의라는 특성상 의제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기보다는 각국의 입장을 파악하고 향후 논의체계를 정립하는 수준에서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실무적 성격의 회의라는 점 때문에 별도의 성명서도 채택하지 않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