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신촌,재한국 최대 중국류학생 거주지로 변모했다.

서울 신촌에 중국유학생촌이 생겼다
한언

서울의 신촌이 재한국 최대 중국류학생 거주지로 변모했다.

 

한국에는 현재 중국류학생이 조선족학생을 포함해 최대 6만명에 달하는것으로 추정되고있다. 서울에만 3만명이 몰려있고 이가운데 다시 30%정도인 1만명이 신촌일대에 밀집, 명실상부한 차이나타운을 형성하고 있다.

 

신촌 일대에는 이에 따라 중국류학생을 위한 하숙촌과 중국풍 음식점, 노래방, 전문 패션 및 장신구 전문점 등 전에 없던 업태가 들어서 성업을 누리고 있다. 송금과 환전 등 중국류학생을 위한 금융서비스 업무도 호황이다.

 

중국 각지에서 온 류학생들은 이곳에서 한국어와 함께 필요한 전공분야를 공부하고있다. 이곳 일대 노래방을 찾으면 중국의 노래 가운데 인기류행가를 비롯해 신곡도 웬만한것은 모두 서비스된다.

 

지하철 신촌역 부근에는 4년여전에 로상해(老上海)라는 카페가 문을 열었는데 한국과 중국 학생들간의 활발한 교류의 공간이 되고 있다. 저녁 시간이 되면 회사에서 퇴근한 직장인들이 중국어를 배우려고 신촌을 찾는다.

 

한국에 온 중국류학생들중에는 어렵게 공부하는 고학생들도 많다. 일부 류학생들은 한시간에 한화 3000~4000원 짜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학비와 생활비를 벌어 고학을 하는 사람도 있고 어떤 학생은 건설현장에서 고된 일을 해서 학비를 버는 사람도
있다.

 

신촌의 한 식당 한국인 주인은 중국인 류학생은 모든 국가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한다며 민간 외교차원에서도 이들 류학생들이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인상을 갖지 않도록 각별히 류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