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연탄배달’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장길자회장님)

  

추위가 몰아치는 겨울일수록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는 온정이 더 따뜻하게 다가온다.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세상에 전하는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는 12월 26일, 서울 송파구 거여2동에 연탄 배달을 나섰다. 이날 영하 10도에 육박하는 추위에도 불구하고 참가한 위러브유 회원 40여 명은 이웃 100가정에 연탄 1만 장을 전달했다. 특히 이날의 봉사는 “힘들게 추운 겨울을 지내는 분들을 위해 연탄봉사를 꼭 하고 싶다”고 후원의 뜻을 전해온 중소기업 직원 6명과 함께해 더욱 뜻깊었다. 재개발을 앞둔, 좁은 골목길 사이사이의 낡은 집들. 이 동네에서 250가정 정도가 연탄보일러로 겨울을 난다. “경제도 어려운데 어려운 분들을 도와주셔서 매우 고맙다”고 인사를 전한 거여2동 김은섭 동장은 “여러분들의 따뜻한 정이 이웃들이 이 겨울을 지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연탄 보급업을 하는 조성용(50) 씨의 말에 따르면 올해는 경기가 어려워 석유난로 대신 연탄난로를 놓는 가게가 꽤 늘었다. 연탄을 때는 가정의 경우, 생계가 매우 곤란한 가정이거나 홀로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많은데 봉사자들이 그런 가정에 연탄을 나르는 것을 보면 보기가 참 좋고 마음까지 따뜻해진다고 한다. 영하의 쌀쌀한 날씨에도 햇살은 무척 따뜻했던 것이 그래서였을까. 밝은 웃음으로 연탄 릴레이에 나선 회원들의 도움으로 집에 연탄을 들인 이웃들은 “추운 날씨에 이렇게 고생해서 어쩌나” 하면서 회원들에게 일일이 고마움을 전했다. 기름값을 감당할 수 없어 3년 전부터 연탄을 때게 됐다는 이달옥(65) 할머니는 “때는 것이나 먹는 것이나 매한가지라 겨울에는 연탄이 반양식이나 다름없는데 이렇게 도와주시니 이제 마음이 든든하다”며 기뻐했다. 들여놓은 연탄에 마음까지 넉넉해지는 이웃들. 방을 따스하게 덥히는 연탄은 사랑을 주고받는 이웃들과 봉사자들의 마음까지도 훈훈하게 덥혀주고 있었다. 추운 겨울날 밖에서 놀다 귀가 빨갛게 얼어서 들어와도 집에 오면 어머니의 사랑 속에 데워진 아랫목이 기다렸던 추억을 떠올리며, 회원들은 이날 전한 작은 정성과 사랑으로 이웃들이 이 겨울을 따뜻하고 행복하게 보내기를 한마음으로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