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극 천추태후를 코메디라고 하는 자에게

사극 천추태후를 코메디라고 비아냥이는 글을 읽고

통분하여, 그러한 생각이 얼마나 잘못되었는지

몇 자 써보고자 한다.

 

천추태후를 역사 왜곡이라고 하고 있는 데

사극은 역사상의 사실에다

작가의 상상력이 보태어진 것이라는 점에서

강조된 점은 있어도 왜곡된 점은 없다.

천추태후가 직접 갑옷을 입고

활을 당긴 사실이  역사의 한 곳에 나와야 하는데

안 나오고 있다고 하고 있다.

그래서 왜곡 운운하고 있다.

사극에  [왜곡]이란  말을 쓰자면

역사서에 나온 내용과 틀릴 때 하는 말이다.

김치양과 천추태후가

불륜을 저지르고 아이를 낳는데

그 김치양이 신라의 마의태자의 후손으로

신라 왕실의 부흥을 꿈꾸는 사람으로 나오고 있다.

이런 것은 기발한 생각이라 할 수 있는 것이지

왜곡이라 할 것은 아니다.

그리고 대량원군이 어려서 부터  살해 위협을

당하면서도 기어이 성장하여

목종 다음의 왕인 현종으로 등극하게 되는 데

그 현종의 자질을 알아본 강감찬의 심모원려와

진관 스님의 혜안은 드라마 상영 내내

그 대량원군의 성장 내지 업적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그런 현종은 위기의 고려를 잘 다스려

고려 전체를 두고도 가장 뛰어난 군주로 칭송 받게 된다.

우리는 고려의 내정의 어수선함과 함께

거란과의 관계 내지 침공을 또한 이 드라마에서 보게 된다.

그리고 거란의 성천태후와 태후가 깊이 신뢰하고 있는 재상 한덕양,

호전적으로 자꾸만 고려를 치고 싶어하는 임금 등도 이 드라마의

재미있는 부분이라 할 것이다.

[사랑하면 보인다]든가.

무엇이든 그것을 비하하기로 들면 좋은 것이 보일리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편견없이 그 가치를 보기로 들면

천추태후야 말로 오랜만에 대하는

가장 사극다운 사극이 아닐까.

그리고

연기자들도

천추태후로 나오는 채시라부터 말을 타고 활을 당긴다.

[선덕여왕]의 고현정이나 이요원이 과연 채시라와 연기 대결을 펼친다면

누구에게 후한 점수를 주어야 할까.

솔직히 말하여

나의 요즘의 일상에서 토 ` 일요일의 천추태후 보는 즐거움이 가장 크다.

그 가치를  모르면 입을 다물 일이지

함부로 비평 아닌 비난을 일삼을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