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타비플루 지원

남과 북은 11일 북한에 신종플루 치료제를 제공하기 위한 실무 협의에 착수한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우리 정부가 전날 밝힌 타미플루 `50만명분’ 지원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북측이 지원을 수용키로 함에 따라 정부가 지원 규모를 공개했지만 지원량과 품목 등에 대해 북측 이야기를 들어봐야 하고, 배송 경로도 정해야 하는 만큼 남북간에 실무적인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신속한 배송을 위해 타미플루를 경의선.동해선 육로를 통해 제공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또 정부는 북측이 실무 협의과정에서 타미플루 외에 시약.의료기기.소독제 등 신종플루와 관련한 다른 지원품 공급을 요청할 경우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북측과의 지원 절차 협의가 이뤄지는 동안 대북 지원용 타미플루를 정부 비축분에서 조달해 배송하는 실무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는 이와 동시에 북에 제공한 양 만큼 타미플루를 재확보하기 위한 남북협력기금 의결 절차에 착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전날 우리 정부의 신종플루 관련 지원 의사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전달했다. 그 직후 정부는 `50만명분’의 치료제를 신속히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