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당국의 장마당

북한 당국이 화폐개혁 후 중단했던 장마당을 2월부터 허용했지만, 검열이 강화되면서 활성화가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북한과 무역 거래를 하고 있는 중국 선양의 한 무역상인은 25일 자유아시아 방송(RFA)에서 “북한의 국경도시를 중심으로 또다시 검열선풍이 불어 장마당 거래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이 상인은 화폐개혁 후 소식이 끊겼던 신의주에 있는 자신의 대방(무역업자)이 “휴대폰 단속에 적발돼 휴대폰을 뺏기고 벌금을 무느라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면서 “비사 그루빠(비 사회주의 단속 그룹) 검열이 또 다시 펼쳐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무역상인은 또 “북한 당국이 국정가격대로 물건을 파는지, 남조선 물건을 파는 것은 아닌지, 외화를 사용하지 않는지 등을 물건 사려는 사람으로 위장해서 암행 검열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검열에 걸리지 않기 위해 상인들이 얼굴을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물건을 팔지 않고 매대에 간단한 물건만 내놓고 장사하는 실정인데 장마당이 제대로 돌아가겠느냐”고 말했다. 단동에서 북한과 교역사업을 하는 류 모씨도 “종전 같으면 하루에 5,000위안 어치의 물건을 조선의 소매상들에게 넘기는데, 요즘엔 일주일에 그 정도의 물건도 팔지 못한다”고 말했다. 류 씨는 “작년 화폐개혁 직후에 외화사용금지가 있을 것을 눈치챈 큰 손들이 중국에서 대량으로 물건을 들여갔지만, 장마당 폐쇄조치와 물건값 불안정으로 인해 물건을 팔지 못하다가 이제는 단속이 두려워 숨을 죽이고 사태를 관망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