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 두바이 건설현장에서 수고한 모든 분께 박수를 보낸다

한국의 삼성물산이 건설한 세계 최고층 빌딩인 UAE ‘부르즈 두바이(Burj Dubai)’가 1월 4일 개장한다.   지난 2004년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12억달러에 발주한 세계 최고층 건물 프로젝트가 착공 6년만에 개장하게 된 것이다.   아직 정확한 높이와 층수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부르즈 두바이는 앞서 공개된 건물의 ‘윤곽’인 810m, 160층 이상이란 수치 만으로도 이미 세계 최고라는 기록을 대여섯개는 갈아 치웠다. 우선 세계 최고층 건물이란 기록부터다. 부르즈 두바이는 현존 건물 중 가장 높은 건물인 ‘타이베이 금융센터(508m, 101층)’를 200~300m나 뛰어넘고 있으며, 현존 세계 최고 높이의 타워인 토론토의 ‘CN 타워'(553m)보다도 더 200m이상 높은 건물이다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와 두바이에서 높이 1000m이상 건물 공사를 준비 중이지만 아직 착공으로 이어지진 못한 상태라서 앞으로 최소 10년 간은 부르즈 두바이가 세계 최고층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부르즈 두바이의 연면적만도 49만5870㎡에 달한다. 이는 삼성동 코엑스몰(11만9000㎡)의 4배를 넘으며 잠실 운동장(8265㎡)의 56배에 이르는 수치다. 현재 분양을 완료한 부르즈 두바이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다.   1~39층이 호텔이며 40~108층은 고급 아파트, 그리고 109층 이상은 오피스로 구성된다. 이번 개장에는 1~39층의 호텔이 개장한다. 123층과 124층에는 전망대가 마련됐고 최고층인 160층위에는 거대한 첨탑이 설치됐다고 한다.   삼성물산은 최신의 첨단 공법을 사용하여 버즈두바이를 건설했으며 특히 사흘에 한 층씩 층수를 올리는 초고속 공사를 하여 각광을 받았다. 이를 위해 삼성물산은 지상에서 기둥과 옹벽, 철근을 조립하는 선조립 공법, 최고층까지 고강도 콘크리트를 밀어올리는 초고층 콘크리트 타설 기술 등 다양한 신공법이 활용됐다. 단 1cm의 오차만으로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초정밀 공법들이다. 또한 상층부 첨탑을 올리는 첨탑 리프트업 공법을 비롯해 GPS를 이용한 수직도 관리 등 첨단 공법을 도입했다. 공사에 투입된 하루 최대 인원만도 총 9000명을 기록했으며 철저한 내진 설계 등 구조적으로도 안전성을 높였다고 한다.  이번 부르즈 두바이의 완공과 개장은 한국 건설산업의 기술력과 우수성을 세계만방에 전파하는 쾌거로 기록될 것이다. 세계 최고층 건물을 완벽하게 시공한 첨단 기술력을 보유한 국가의 국민이라니 한국인임이 정말 자랑스럽고 한국의 국격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것 같아 뿌듯하기 그지없다.6년여 세월을 공사현장에서 수고한 많은 삼성건설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 아낌없는 박수와 찬사를 보낸다. 당신들이 있어 대한민국이 행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