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당비내는 공무원, 공직 떠나 활동해야

전교조와 전국공무원노조의 교사 및 공무원290여명이 민노당 당원으로 가입하거나 당비를 낸것으로 경찰수사결과 밝혔졌다.  교사와 공무원의 정당 가입이나 당비납부, 선관위를 통하지 않은 후원금 기부는 헌법은 물론 국가공무원법,정당법, 정치자금법에 명백히 위배되는사항이다.여기에 정치적편향성을 지닌 민노총에 공무원노조가 가입해 국민을 불안하게 하더니 정당가입까지 한것은 결코 용납할수 없는 행위라 여겨진다. 다른 공무원들은 마찬가지지만  법률이 교사의 정치적활동을 막는것은 교사가한쪽으로 치우친 이념을 가지고 학생들을 가르친다면 학생들에게 편향된 가치관을 심어줄 우려가 크고 미성숙한 학생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줄수 있는 상황일수도 있는것이기 때문에  교사의 정치활동은 삼가해야만 한다. 그런데 더더욱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민노당 당원 가입은 말도안되고 당장 탈퇴를 하거나 강한 압력을 행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민노당 정강정책은 약육강식의 사회는 자주적 민족통일국가를 좌절시킨 분단의 역사와 만물을 상품화하는 자본주의 체제에서 비롯된다’며 노동해방,인간해방의 사회주의적 가치를 계승하면서 창조적 실천으로 진보정치를 구현한다고 못박아 놓고 있다.  공무원은 정치적인 중립성이 요구되고, 국가의 세금을 먹고사는 공복이다.  교사와 공무원들은 어떤 이유에서건 정치활동은 위법이며, 만약 이런 이유에 대해 불합리하다거나 타당성을 주장하려면 공무원이라는 이름을 내놓은후 일반인으로서 활동을 해야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