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장분위기

‘이윤에서 자유로운’ 헬스케어 설립하기로…헬스케어 주가 급락세

미국의 월스트리트 금융권과 인수·합병(M&A) 투자업계, 정보기술(IT) 업계를 각각 상징하는 3대 대표주자들이 공동으로 헬스케어(건강관리) 사업에 뛰어든다.
JP모건 체이스와 버크셔 해서웨이, 아마존은 “이윤에서 자유로운” 건강관리·의료 업체를 공동창립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미 언론들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시민은 물론, 경제 전반에도 상당한 부담을 가하는 건강관리·의료 비용을 대폭 줄이겠다는 취지다.
버크셔해서웨이를 이끄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88)은 줄곧 기업들의 사회적 의무를 강조해왔다. 여기에 ‘전자상거래 최강자’ 아마존의 제프 베저스(54), JP모건을 미국 최대은행으로 키워낸 제이미 다이먼(62)이 동참한 모양새다.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라선 베저스와 ‘3위 부자’인 버핏이 손을 맞잡은 것도 눈길을 끈다.

버핏은 성명을 통해 건강관리 비용을 “굶주린 기생충”이라고 비판했다.
베저스도 성명에서 “어려운 일이 되겠지만, 건강관리 비용을 줄이고 직원과 그 가족들의 혜택을 높이는 것은 그만큼 노력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고, 다이먼도 “우리 직원과 가족, 잠재적으로는 모든 미국인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해법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3개 업체의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출발해 일반인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3개 업체가 고용하는 노동자만 120만에 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나지 않은 초기 단계 계획에 불과하지만, 거물급 3명의 상징성을 고려할 때 의료산업 전반에 미치는 충격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아마존은 제약업계로 사업영역을 확장한 상태다.
당장 헬스케어 관련 주가들은 급락세를 타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오전 9시 30분 현재 CVS 주가는 4.5%, 월그린부츠 얼라이언스는 1.8%, 각각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