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손을 한 번 빼 봤으면 좋겠다.

– 미국이 손을 빼 봤으면 좋겠다
그래도 햇볕 정책이 좋다고 주장할 수 있는지 –

햇볕정책이 옳으니 그르니 열린당이 옳으니 한나라당이 옳으니
국가적 문제을 정파적 이익에 따라 아전인수로 대책없는 논쟁으로
지새는 현상 자체가 망국적인 상황입니다.

도대체 미국보고 남한을 떠나 달라는 겁니까 아니면 머물러달라는겁니까.
한국 반미의 뿌리가 아이러니하게도 남한의 안위를 미국의 핵우산 아래
맡긴다는 철석같은 공리에서부터 출발한다는게 좀 퇴행적인 것 같지 않습니까.

미국은 자국의 이익에 따라 절대 한반도로부터 철수하지 못할테니
반미도 좀 해도 되고 깽판을 쳐도 된다는 유아적 응석은 대체 언제부터
생겨난 겁니까. 문제도 미국으로부터 나오고 해결책도 미국으로부터 나오고
대체 한국은 스스로 자신들의 문제를 해결해 갈 능력과 생각이 아예
없는 겁니까.

지금 햇볕이니 포용정책이니 하며 미국의 외교가 실패했다고 주장하고
북핵 개발의 원인이 북한을 궁지에 몬 미국의 잘못이라고 강변하고
더나아가 북핵을 우리꺼니 뭐니 하면서 망상을 떨고 있는 그 허세는
바로 미국의 핵우산을 믿고 떠드는 낯뜨거운 기만 아닌가요.

미국이 한반도에서 손을 한번 빼 보면 좋겠군요.
북핵에 열광하고 햇볕정책을 무슨 신앙처럼 믿고 있는
사람들이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는지 들어보고 싶군요.
그냥 남북한 너희끼리 알아서 처리해라고 미국이 나오면 어떻겠습니까.

미국 핵 우산을 믿고 분탕질을 치는 사회의 모습이 꼭 임란 때
당파적 이익을 우선해 화를 자초한 꼬라지 그대로군요.
대체 무얼 믿고 머리에 핵을 이고 살 배짱이 생겨난단 말입니까.
용기도 그 도가 지나치면 만용이라 불리는 겁니다.

미국이 손을 한 번 빼 봤으면 좋겠다.
그때도 DJ 선생께서 햇볕 정책이 최선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