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를 어떻게 이해하나

사법부는 이번 이동연 판사의 강기갑 대표 폭력 혐의에 대한 무죄 판결과 同판결에 대해 봇물처럼 터지는 비난의 물결이 대한민국 사법의 건전한 존립을 위한 중대한 시험대라는 것을 자각해야 할 때라고 본다. 더욱이 15일 대법원이 직접 나서서  “법원 판결에 대해 시비를 걸지 마라”라며 맞불작전을 치는 것은 역효과만 초래할 뿐이며,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회복과 진정한 권위를 세우는 정도가 아님을 정확히 인지해야 할 것이다. 스스로를 돌아보고 국민의 사법정의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기를 삼가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