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화학물질로 한국여성 20명 농간한 동파키스탄

마약화학물질로 한국여성 20명 농간한 동파키스탄 [1] | 바람개비

번호 18349 | 2008.07.21
조회 177 | 추천 3

올초 파키스탄대사가 파키스탄인에게도 영어강사 비자를 내달라고요구한 이면에는 이태원의 파키스탄인들이 청원 했을 가능성이 크다.이태원에는 북미,영국,호주,뉴질랜드,남아공 출신 영어강사이외에 많은파키스탄인들이 있는데, 이들 파키스탄인들이 갖고있는 영어권출신 남자 영어강사들 대한 부러움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고 한다. 여중생을 포함한 한국여성 20명에게 마약화학물질을 몰래 타먹인 동파키스탄인이붙잡혔는데 최초접근 수법은 예상대로 영어였다.여성에게 몰래 타먹이는 마약화학물질은 인체내 장기중 특히 간과 콩팥에치명적이라고 한다. 과거 외국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범죄사건으로, 범죄자가 음료수에몰래 탄 마약화학물질로 인해 긴 잠에서 깨어난 여성이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을 가려고 했지만 몸이 말을 듣지 않아서 앞으로 업드려 바닥에 누운채 화장실까지 기어서갔다는 기사를 읽은적이 있다. 마약화학물질로 여중생을 포함한 한국여성 20명에게 범죄를 저지른 동파키스탄인은 대량 살상행위를 저지른것이다. 방글라데시의 원래 국명은 동파키스탄이다.각각의 인구가 1억7천,1억6천인 파키스탄,방글라데쉬는 인구폭발,인구포화상태이기때문에 이들국가는 자국의 잉여남성들을 한국으로 밀쳐내려고 한다.파키스탄,방글라데시는 남아선호가 강해 여자숫자가 크게 부족한남녀 성비불균형국가이다.이들이 한국에 자국의 잉여남성들을 밀쳐내는 이유는 한국여성의 모든걸 빼앗고 최대한으로 이용해 한국을 자국의 기지화(하왈라,성비불균형해소 등) 하려는데 목적이 있다.인디아인들은 파키스탄,방글라데시를 공공연히 거지국가라고 부른다고 한다.파키스탄,방글라데시는 한국을 그들의 완벽한 호구로 여기고 있으며, 줌마족을 탄압하는 동양인 인종차별국가이며, 여자의 얼굴에 염산을 쏟아붓고, 한국에서는 마약화학물질을 몰래 탄 음료수를 한국여자들에게먹이고 있다. 파키스탄,방글라데시의 여자 염산테러공격은 영국 BBC에 자세히 여러차례 소개되어있다.인구폭발 인간말종 거지쓰레기국가인 파키스탄,방글라데시와는  국교를 완전히 단절해도 한국은 국익에 아무런 악영향이 없다.이유는 파키스탄,방글라데시는 한국에서 뿐만이 아니라 세계적으로 이미지가 상당히 나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