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대통령의 공헌에 대한 올은 평가입니다//

LAT “DJ 햇볕정책은 신기루였다” 혹평



“실패는 처음부터 예고된 것…北 핵포기 모든 약속은 넌센스”



국내에서 서거한 김 전 대통령(DJ)에 대한 조문과 추모 열기가 한창인 가운데 미국의 서부 유력지 로스엔젤레스타임즈(LAT)는 20일 사설에서 ‘햇볕정책’은 신기루에 불과했다며 DJ의 대북정책을 혹평하는 사설을 실었다.



한국 특파원 출신인 도널드 커크는 이 신문 사설에서 “’햇볕정책’은 남북 결전의 어두운 구름 속을 투과하며 반짝이긴 했지만 방향을 잘못 잡은 정책으로, 그 실패는 처음부터 예고됐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는 김대중 만큼 한국인에게 꿈을 키운 대통령은 없었지만 “곧이어 회담에서 발생한 희망은 깨졌다”며 “다른 모든 화해 시도처럼 선언의 약속은 부질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수백만명의 이산가족 중 16,000명만이 상봉에 참여했고 아직도 우편과 전화는 불가능한 점, 북한 관광은 북한의 기분에 큰 영향을 받는 점을 들며 한국의 햇볕정책 띄우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10년동안 비료와 식량을 매년 지원한 대가로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모두 친선의 표시와 교류, (북한) 방문 과정에서 (북측의) 협력의 표시 외에는 아무런 보답을 요구하지 않았다”라며 ‘햇볕정책’이 실망으로 이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북한이 2002년 10월 우라늄 프로그램의 존재를 시인했을 때도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절대로 정책을 포기하지 않았다”며 “대신에 그는 재임 기간 동안 부시 대통령이 ‘강경 정책’을 포기할 것을 설득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