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예산안을 조속히 통과시켜라 !!!

정운찬 국무총리는 30일 새해 예산안 처리와 관련, “국민도 걱정이 많고 대통령도 경기회복과 민생안정 차원에서 조속한 통과를 바란다는 말씀을 했다”며 “준예산 편성은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정 총리는 이날 연내 예산안 처리를 촉구하면서 본회의장 국회의장석을 지키고 있는 김형오 국회의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국회의장이 리더십을 발휘해 조속히 예산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정 총리는 “준예산 편성 상황이 온다면 국가적으로 경험해보지 못한 어려움에 처하고 (경제적) 상황이 어려운 분들이 가장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며 “경제를 살려야 하고 어려운 사람도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이에 김 의장은 “국민께 미안하다”면서 “예산안이 원만히 처리되도록 다함께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김 의장은 이어 “국회의장이 힘이 없어 (의장석을 지키는) 방법 이외에는 없는 것 같다”며 “의장의 권한이 미국의 반의 반만 있어도 이러한 상황은 막았을 것”이라고 말했다.정 총리는 김 의장을 면담한 뒤 본회의장 앞 중앙홀에서 민생예산 증액을 요구하며 농성 중인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소속 의원들을 만나 예산안 처리 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정 총리는 민주당이 점거 중인 예결위 회의장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도 전달했으나, 민주당은 “총리의 뜻은 알겠지만 의원들이 격앙돼 있어 만나기 어렵다”며 완곡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