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비리는 뿌리를 뽑아야 한다.

검찰은 교육비리를 우리사회의 대표적인 ‘숨은 비리’로 규정하고 대대적인 수사에 나서 수십 명이 사법처리 대상에 올랐다. 지난주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교육비리 척결에 전력을 기울여 달라”며 주문했고, 이어 이귀남 법무부 장관이 엄정한 교육비리 단속을 지시하면서 검찰은 그야말로 좌고우면하지 않고 앞만 보고 수사에 매진할 수 있는 입장이 됐다. 교육이 바로 가려면 이번에 교육비리는 완전 해결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