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액의 특별당비를 요구했다면 마땅히 처벌해야

광주지검 순천지청이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전남도의원 비례대표후보 공천 대가로 거액의 특별당비를 요구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최인기 민주당 의원을 18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도 공천헌금 수수의혹에 연루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 중이다. 2006년 당시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이었던 최 의원은 상임부위원장이었던 손모 씨에게 전화를 걸어 “(도의원 비례대표 1번으로 공천된) 박모 씨가 3억 원 정도 특별당비를 냈으면 좋겠다”고 했고, 손 씨에게서 이를 전달받은 박 씨는 민주당 중앙당 당직자인 김모 씨 명의의 계좌에 3억 원을 송금했다는 것이다. 또 검찰은 2006년 당시 당 대표였던 한 전 대표가 전남도의원 비례대표 2번으로 공천된 양모 씨에게 특별당비 3억 원을 내도록 한 정황을 파악한 상태다. 철저히 조사해서 법의 처벌이 있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