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병대 이야기 –

본인이 개병대라 하니 개병대라고 하겠습니다.

개병대 나오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먼저 고생하셨다는말을 하고싶군요.

부대 해체그런걸 말씀하시네요. 부대자체는 해체와 창설을 밥먹듯이 하는것이

많습니다. 해외 다른부대들을 보시면 많은 부대들 특히 우리들이 많이알고있는

특공,특수 부대들은 사라지고 재창설되고 부대가 합쳐지고 많이하죠.

하나의 부대는 그 필요성에 유지되고 소멸되고 창설되는거지 님처럼 자부심을

느끼라고 부대를 창설하지는 않습니다.

해병의 존재자체의 이유를 해병대 나오셨다니 생각하십시오. 해병대를 만능의

부대로 생각하고 모든부대보다 뛰어나는 부대로 생각하는 많은 해병대 분이

이런 많은곳에서 설치니 문제가 되는것입니다. 해병대는 해병대의 목적이있고

특수부대는 각 특수부대마다 목적이 있습니다. 이목적이 필요성이 증가되고

감소함에 따라서 그부대가 소멸되거나 증편되거나 하는거지 님같은 만능부대로

만들려구 하는것이 아님을 나이들어가면서 차츰 깨닫기 바랍니다.

한마디 더 드리자면 그리 해병대가 좋고 그러시면 제대하시지 마시고 해병대

말뚝좀 박으세요. 요즘 군인력이 점점 감소되고있고 부족하다고 하는데

그리 자부심이 쎈분이 말뚝박고 열심히좀 하시지 만기채우고 이 박박 쓰면서

해병대가 쎄니 어쩌니 이런데서 노가리나 푸시고있으시나요. 좀한심하시지

않으세요? 님이 연세가 어찌되었는지 모르겠지만 귀신잡는 해병 님시대아닙니다.

곧 님이 귀신잡는 해병의 전설을 만든것이 아니라 그전전세대가 만들어 놓은거

님은 가져다 사용할줄만 아는겁니다. 즉 입만 둥둥떠있다는 말이죠 아시겠나요?

마지막으로 월남전에서 살짝 놀다 온 군대의 원사님이 한마디 합디다.

소대장이 열심히 각개전투 굴리니 지나가면서 원사님이 하는말이 전쟁나고

총소리 한방들리니 다들 엎어져서 땅 열심히 파고 박박기어다니더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