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정당은 치외법권지역이 아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오병윤 민노당 사무총장(53)에 이어 불법계좌 운용기록을 확인한 2006년 12월∼2009년 10월 회계책임자를 지낸 2명과 6일 자료 반출과정에서 적극 개입한 당 관계자 등에 대해 추가 체포영장 신청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 정당은 치외법권지역이 아니다. 증거인멸 및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민노당 관계자들은 합당한 법의 처벌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