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치범 20만명 수감… 공개처형·성폭행 예사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인원이 약 20만명에 이르고 고문·성폭행·공개처형 등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대한 국가기관 차원의 조사는 처음이다.
인권위는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북한 정치범수용소를 경험한 탈북자 17명 등을 대상으로 수용소 실태를 조사한 결과, 6곳의 정치범 수용소에 약 20만명이 수감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20일 밝혔다.
1950년대 후반부터 운영된 정치범수용소는 1970년대 들어 한때 13곳으로 늘었다가 1980년대 말 이후 통폐합 과정을 거쳐 현재 6곳이 운영 중이다. 수용소에서는 충성도가 높은 수감자에게 소대장·중대장·반장 등의 직책을 부여해 일반 수용자를 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06년 이후 한국으로 들어가려는 탈북 시도가 많아지면서 강제 송환자에 대한 처벌이 강화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정치범수용소를 경험한 탈북자 17명 이외에 2006년 이후 강제 송환을 경험한 탈북자 32명을 상대로 한 면접조사, 지난해 입국한 탈북자 322명을 대상으로 정치범 처벌 및 강제실종 목격사례 등에 대한 설문조사 등을 토대로 이뤄졌다. (펌)